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만2세] 28개월인데 언어발달이 느린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칼비테교육법, 푸름이아빠 교육법 신봉자 입니다 ㅎㅎ 


태교할때 부터 책을 많이 읽어주었고, 

대화도 설명도 많이 해주며, 지금까지도 아이를 위한 

아이의 눈높이에 최대한 맞춘 육아를 하려 

노력하고 있는 엄마입니다. 


태어나자 부터 책을 매일 읽어주었고, 안 읽어준 날이 없을 

정도로 책을 장난감 처럼 가까이 하며 지냈어요. 


그래서 동물원에 다녀오거나 산책하며 달팽이를 발견해도 

집에 와서 자연과학책에서 그 동물 책을 찾아보더라구요 ㅎㅎ

그때가 겨우 설때쯤 13개월 정도..였어요 


아이는 또래보다 늦게 뒤집고 늦게 걷고 신체발달은 

확연히 느린편이고, 조심스러운 성향이 강하고 

분위기와 말 파악이 빨라 한참 구강기때도, 

남의 것이나 흙, 콩, 쌀 등 입에 넣으면 안된다고 

일러준 것은 넣지도 않을 만큼 제 말을 잘 이해했어요. 


16개월 정도 부턴 혼자 대소변도 가리고 현재 28개월인데, 

특별히 훈련한 것도 없고 책에 유아용변기가 나와서 

유아용변기와, 배변 훈련 책을 읽고선 혼자 파악하고 

배운 것 같습니다 


10개월 때 부터 자기몸을 숨겨 까꿍놀이도 하고, 

울다가도 아빠가 서랍에 부딪히면 걱정을 해줄만큼,

인지나 감정파악? 능력이 좀 뛰어난 편이라고 

생각을 했어요 


현재는 28개월 아직 가정 보육을 하고 있고, 

영상은 20개월부터 20분~30분 정도 까이유나 

대니얼네이버후드를 보여줍니다. 최근에는 

양치 할때 빼고는 영상도 하루종일 안 보여주고요. 


기다릴 수 있고, 아직 준비가 안됬나보다 하는데, 

앞에 부모님이 사시고 

계속해서 애가 기관에 안 보내니 그렇다 

말은 못해도 다 알아듣는다 말은 못해도 ~ 

이런 얘기를 아이 듣는 데 하시니 


아이가 자신이 없어질까 조금 걱정이 되고, 

실수와 실패를 두려워하는 아이인데, 

더 안하게 될까 맘 상할까봐 그게 걱정입니다 


책은 이제 스토리 있는 내용을 좋아하는데, 너무 

여러가지를 읽어줘서 그럴까요. 

아기 언어를 안써서 그럴까요 

너무 조심성있는 성격이라 그럴까요 

강요를 안해서? 할 필요를 못 느껴서 일까요 ㅎㅎ 

영어를 어릴 부터 같이 얘기하곤 했어요 

그건 지장이 없다고 하는데..

일단 생각 나는데로 제가 걸리는? 부분을 적어봤어요 


지금 현재는 

엄마 아빠 애 (본인이름을 얘기를 안해요) 

할부, 할(할머니), 무(물) 짜줘 까줘 까까 빠빠 

멍멍 안냐(고양이) 버블, 콘(옥수수) 포(포도) 

보글보글, 

정도 얘기합니다 


질문은..


1. 언어가 제가 걱정해야할 만큼 느린편인지? 

2. 좀 더 아이가 자기표현을 잘 할 수 있도록 해주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

3. 제가 고칠점이 있는지..

4. 실수와 실패를 너무 두려워해 게임도 안하고 가위질 등 

    자신 없는 것은 시도도 안하려하는데, 

    이 부분을 보완해주기 위한 좋은 방법 


입니다. 그 외에 도움이 되는 사항이 있다면 

그것도 적어주세요..^^ 


정말 많이 바쁘실텐데.. 

항상 유아 교육에 열정적이시고,  

타인에게 도움을 주려하시는 푸름이 아버님 

넘 존경합니다 ^^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로그인 문제 - 푸름이닷컴 / 푸름이몰 / 교구DVD몰 푸름이닷컴 2021-12-10 7395 -
주제별 게시글 모음(작업중) 푸름이닷컴 2019-12-25 7630 -
174094 다이소 꿀템~ 내가찾은행복 2022-10-03 14 0
174093 두피와 모발에 다좋은 트리트먼트나 린스 내가찾은행복 2022-10-02 28 0
174092 달은 왜 자꾸 나를 따라 와? (1) 푸름이닷컴 2022-09-30 77 0
174091 에리히 프롬, 진짜 삶을 말하다 (2) 푸름이닷컴 2022-09-28 112 0
174090 벤자민 열매, 파파야 꽃과 열매.... (4) 푸름이닷컴 2022-09-27 114 0
174089 출근길 운동... (4) 푸름이닷컴 2022-09-27 163 0
174088 20개월 아기 새벽마다 깨서 책읽어달라 해요 (6) 푸름이닷컴 2022-09-26 157 0
174087 만7세 초등2 여아 아이인데 많이 힘들어해요 (2) 보조개미소 2022-09-26 170 2
174086 만5세 학원내 친구문제 (7) 크리스피크림 2022-09-24 191 2
174085 완벽한 선생님은 필요 없다 (5) 푸름이닷컴 2022-09-24 146 0
174084 사랑한다는 말은 아끼지 말아요. 푸름이닷컴 2022-09-24 135 0
174083 아이들에게 우호적인 환경이란? (4) 푸름이닷컴 2022-09-22 192 0
174082 에고를 없앨 방법이 있을까요? (2) 푸름이닷컴 2022-09-22 173 1
174081 양배추잡채 (2) 내가찾은행복 2022-09-21 172 0
174080 상사화, 꽃무릇, 석산의 구분... (1) 푸름이닷컴 2022-09-21 189 0
174079 금계국, 루드베키아, 천인국, 삼잎국화, 국화과 구분 푸름이닷컴 2022-09-20 164 0
174078 아이들에게 바라도 되는 것 푸름이닷컴 2022-09-19 183 0
174077 잔소리와 무의식적 행동이 아이에게 가르치는 것 푸름이닷컴 2022-09-19 207 0
174076 표고버섯들깨미역국 (7) 내가찾은행복 2022-09-18 216 0
174075 인천학생과학관 (1) 배려육아왕 2022-09-18 195 0
174074 도서관 단골 손님 (2) hi-joshua 2022-09-18 205 0
174073 남자아이들 필통안의 연필은 모두 이런가요? (2) hi-joshua 2022-09-17 212 0
174072 이유 없이 잘 해주는 사람은 조심하라고... (6) 푸름이닷컴 2022-09-16 256 1
174071 2022년 안데르센상 수상작품 (6) 푸름이닷컴 2022-09-16 221 0
174070 매우 심란한 창고 분위기.... (5) 푸름이닷컴 2022-09-16 236 0
174069 공친 날, 실미도와 평양 이야기... (2) 푸름이닷컴 2022-09-14 249 0
174068 누님의 노트 정리 (4) 푸름이닷컴 2022-09-14 254 2
174067 교과서 위주로 공부하라고? (1) hi-joshua 2022-09-14 257 1
174066 [경기] 화성 우리꽃 식물원 야외마당 (2) 푸름이닷컴 2022-09-13 236 0
174065 [경기] 화성 우리꽃 식물원 (2) 푸름이닷컴 2022-09-13 24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