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화를 내는건 건강하다는 것입니다.



87세의 정신과 전문의 이근후님의 서,

<당신은 괜찮은 부모입니다>를 읽으며 

밑줄 그었던 부분 공유합니다. 




기쁠 때 기뻐하고, 슬플 때 슬퍼하며, 

화날 때 화내는 아이가 건강합니다. 

아이들은 온갖 감정을 자유롭게 발산해야 

건강한 마음으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감정을 억압하면, 아이는 스스로 

감정을 처리하는 능력이 약해집니다. 

감정 표현에 어려움을 느끼는 아이는 자기가 

잘못하지 않은 일에도 자책감을 느끼며 괴로워합니다. 

학교 폭력으로 피해를 본 아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폭력 자체보다 스스로 못났다는 자책감과 

모멸감으로 더 힘들어 합니다.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는 부모는 아이가 모든 

감정을 자유게 표현하도록 허용합니다. 

감정을 참고 드러내지 않는 것은 성숙함의 증거가 

아니라 내면에 독을 쌓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아이가 화를 내는 건 건강한 현상으로 봐야 합니다. 

나름대로 화를 낼만한 사정이 있다고 받아들이세요. 

그러고 나서 '화의 원인'을 아이와 대화할 계기로 

삼으면 됩니다. 주의할 점은 대화의 초점을 

'(화를 내는) 행동'에 두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왜 화를 내고 그래!"처럼 행위를 탓하지 말고, 

"무엇이 너를 화나게 한거니?"라고 물어야 

대화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화'를 부정적으로 보지 않아야 합니다. 

흔히 화를 내면 나쁜 사람이고, 화를 참으면 도덕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이런 편견이 화를 

억누르게 합니다. 화는 나쁜 것도 좋은 것도 아닙니다. 

마음의 자동적인 반응일 뿐입니다. 단지 이 화로 인해 

나와 다른 사람이 상처 입지 않게 잘 다루어야 한다는 

원칙을 아이에게 알려주세요. 


같은 일로 반복해서 화를 내고 있다면 잠시 

멈추도록 합니다. 아이의 문제점이나 단점을 

부모가 모두 해결해줄 수는 없습니다. 

더구나 부모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들이 

사실은 문제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지나치게 신경 쓰다 진짜 문제를 만들기도 합니다. 

내가 아이의 무엇 때문에 화가 나는지, 그리고 그 화가 

정당한 것인지 객관적으로 파악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가끔 아이의 잘못을 모른 척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아이가 길에서 불량식품을 먹는 것을 우연히 발견한 

엄마가 그 자리에서 화를 내고 무안을 줍니다. 

도서관 간다고 용돈 받아 나갔는데 뒤늦게 아이 

주머니에서 영화 티켓을 발견하고 버럭 화를 냅니다. 

하지만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일들은 

모른 척해주세요. 아이는 부모 몰래 독립 연습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상황에 따라서는, 아이의 거친 행동과 격한 말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도 괜찮습니다. 그때마다 일일이 

반응하고 화를 내고 지적하면 아이는 숨을 못 쉽니다. 

부모가 눈감아주는 약간의 일탈은 아이의 정서 성장에 도

움이 됩니다. 


'척한다'는 말은 자기가 그렇지 않음에도 그런 체하는 것, 

즉 자기를 과장해서 포장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건강하게 

일생을 사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척하지 않고 

자기 본래 모습에 가까운 생각과 행동으로 살아갈 수 있다면 

참 좋은 일생을 살았다 할 수 있을 겁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로그인 문제 - 푸름이닷컴 / 푸름이몰 / 교구DVD몰 푸름이닷컴 2021-12-10 5127 -
주제별 게시글 모음(작업중) 푸름이닷컴 2019-12-25 6805 -
173908 노력에 대한 보상 VS 결과에 대한 보상 푸름이닷컴 19:45:18 7 0
173907 3000년을 함께 해온 연인... (4) 푸름이닷컴 15:27:46 37 0
173906 큰 동그라미 (4) hi-joshua 13:10:04 42 1
173905 참나무 아래서 책 읽는 도서관 청소년 코너 (6) 푸름이닷컴 10:48:36 44 0
173904 다이어트와 마음공부 (3) 내가찾은행복 07:35:53 42 0
173903 부모 신문 칼럼을 보는데 닷컴님 생각이 (1) 배려육아왕 06:54:26 35 0
173902 공부의 3가지 기술 푸름이닷컴 2022-06-27 52 0
173901 “심심해” 에 대한 전문가들의 견해 푸름이닷컴 2022-06-27 54 0
173900 심성락(반도네온)-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1) 푸름이닷컴 2022-06-27 57 1
173899 창고 주변의 자연 관찰... (2) 푸름이닷컴 2022-06-27 61 0
173898 문화학교 수업 마지막날 (2) hi-joshua 2022-06-27 62 1
173897 따로 먹는게 좋은 영양제 (1) 내가찾은행복 2022-06-25 101 0
173896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1) 내가찾은행복 2022-06-25 102 0
173895 귀여운 아이들... (2) 푸름이닷컴 2022-06-24 147 0
173894 잠든 용에게 책을 읽어주는 어린이 도서관.... (6) 푸름이닷컴 2022-06-23 170 1
173893 뷰티 인사이드 삽입곡, Amapola... (4) 푸름이닷컴 2022-06-23 152 0
173892 말을 잘 한다는 것 (2) 내가찾은행복 2022-06-23 138 0
173891 매실청의 독성 없애려면 (2) 내가찾은행복 2022-06-23 138 0
173890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 (4) 푸름이닷컴 2022-06-22 162 0
173889 2040년에 볼 수 있는 새벽 우주쇼 (6) 푸름이닷컴 2022-06-22 154 1
173888 [서울] 대원군 별장 석파정 (3) 푸름이닷컴 2022-06-21 151 1
173887 만2세 28개월인데 언어발달이 느린 것 같습니다?! (3) 라뽀맘 2022-06-21 198 4
173886 서울미술관, 두려움일까 사랑일까 전시회 (4) 푸름이닷컴 2022-06-21 152 0
173885 변비에 좋은 이것 (2) 내가찾은행복 2022-06-21 122 0
173884 문화학교 3회차 (2) hi-joshua 2022-06-20 162 3
173883 겉절이할때 이것 넣어보세요~ (2) 내가찾은행복 2022-06-20 144 1
173882 탈모에 관심있다면 (4) 내가찾은행복 2022-06-20 150 0
173881 같이들어요6 (2) 내가찾은행복 2022-06-19 145 0
173880 식이섬유많은 팽이버섯 (2) 내가찾은행복 2022-06-19 147 0
173879 부모 새 물그릇에.. 곤충이. (4) 배려육아왕 2022-06-19 1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