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체험나들이

[경북] 조선 최초의 사립대학과 소수박물관

조선 최초의 사립대학과 소수박물관

 

 

 

 

 

 

 

 

조선시대 교육기관은 오늘날 사립 초등학교격인 서당과,

공립 중고등학교인 향교, 국립대학인 성균관이 있었습니다.

조선 중기에 들어서며 사립대학 성격의 서원이 설립되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서당과 서원은 국가가 인정하지 않은 

비공인 교육기관이었습니다.

 

 




최초로 사립대학이 설립된 것은 1543년(중종 38년).

당시 풍기 군수였던 주세붕(사진)이 오늘날 경북 영주시 

순흥면 죽계천변에 서원을 세우고 유생들에게 

성리학을 가르치기 시작하면서부터 입니다.

 

 

 



서원의 이름은 "백운동 서원".

송나라 주자가 성리학을 알리기 위해 "백록동 서원"을 연것에 착안,

조선 최초 성리학 교육기관을 알리기 위해 주자의 백록동 

서원에서 이름을 따  "백운동 서원"이라 붙였습니다. 

그리고 이 땅에 최초로 성리학을 들여왔던 고려말 인물 

안향 선생의 위패를 모셨죠. (풍기는 안향 선생 고향) 

 

유학이 윤리나 도덕 등의 현실 생활에 중점을 둔다면, 

성리학은 인간의 본성이나 우주, 자연의 이치를 탐구하고,

개인의 수양을 강조하는 학문입니다. 

이로써 국립대학(성균관)에 없던 "철학과"를 신설한 셈이죠. 

학교에서 안향 선생의 제사까지 지냈으니, 

성리학의 "원조" 라는 색을 분명하게 드러냈습니다. 

  

 

 



 후, 퇴계 이황 선생이 풍기 군수로 부임합니다.

조선 최초의 성리학자였던 이황 선생은 명종 임금을 찾아가

백운동 서원을 국가 공인 학교로 인정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국립대학 승격도 아니고, 사립을 유지하되 국가에서 공인한 

교육기관으로 인정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국가공인 학교가 중국 표절 상호를 쓰면 체면이 떨어지죠.

종은 대제학 신광한에게 서원의 이름을 다시 짓게 했어요. 

"이미 무너진 유학을 다시 이어 닦게 한다(旣廢之學 紹而修之)"

는 뜻의 "기폐지학 지"라는 문장에서 소수(修)라는 

단어를 조합해서, "소수서원"으로 이름을 붙였습니다. 

 

 


명종은 직접 "소수서원"이라는 글을 써서 간판을 만들어 줍니다.

임금이 간판을 하사했다하여 최초의 "사액서원"으로 불립니다.

게다가 명종은 학문을 장려하겠다며 서원 운영에 필요한 

서적, 논과 밭, 일을 할 노비까지 지원해 줍니다.


예나 지금이나 국가에서 지원해 준다면 개나 소나 달려들죠.

우수마발이 임금에게 달려들어 "우리도 쪽팔리지 않게 

현판 하나만 써주세요."를 요구합니다. 급기야 영조 때 

3,000여 개의 서원을 없애며 서원 설립을 금지할 정도로.

그럼에도 가문을 내세운 비공인 서원은 계속 설립됐고,

훗날 비리와 족벌, 파벌 형성의 근거지가 됩니다.  


"화양동 서원"의 횡포는 유명합니다. 

송시열의 뜻에 따라 화양동 서원 옆에 만동묘를 세웠죠. 

만동묘는 임진왜란 때 파병을 해준 명나라 황제의 사당입니다.

나라가 힘이 약할수록 사대주의자들의 힘이 쎄지죠.  

당시 친명 사대주의자의 위세는 대단해서, 대원군이 집권하기 

전에 만동묘에 참배하러 갔다가 묘지기한테 맞고 쫓겨났으니, 

'임금 위에 만동묘지기가 있다'는 말이 나왔죠. 

꼴뚜기가 뛰면 망둥이도 뛰죠. 당시 서원을 앞세운 꼴뚜기, 

망둥이 가문들의 횡포는 대놓고 농민들의 삥을 뜯는 

양아치와 다를 바 없었어요.



  

   
소수서원 입구에는 커다란 당간지주가 있습니다.

당간지주는 오늘날 국기 계양대처럼 사찰 입구에 세웠던 표식.


소수서원 터는 통일신라 때부터 있었던 "숙수사"라는 절터.

유물과 유구로 봐서는 상당히 큰 규모의 사찰이었고, 

안향 선생도 어린시절 숙수사에서 공부했다고 합니다.  


오래된 사찰이 폐허가 된 계기는 알 수 없지만, 

세조 때 단종 복위운동의 실패와 관련이 있을 거예요. 

단종 복위에 실패한 유생들이 이곳 죽계천에 수장되었는데, 

그 핏물이 7km가량을 흘러갔다고 하니, 많은 유생이 

이곳에서 죽었죠. 숙수사가 경북지역 단종 복위 운동의 

근거지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죠.

 

 

 








입구 왼쪽에 영귀봉이라는, 거북등 모양의 낮은 봉우리는 

왜 있는지 모릅니다. 안내판을 봐도 모르겠더라구요.

입구 오른쪽 은행나무 옆에 "경렴정"이라는 정자가 있고,

그 뒷편으로는 죽계천이 흐릅니다. 





죽개천 바위에는 "백운동"과 "공경할 경(敬)"자가 새겨져 있어요. 

"백운동"은 이황 선생의 글씨라 하고, "경"자는 주세붕 선생의 

글씨라 하는데, 이곳에서 죽은 유생의 원혼을 달래고자 

훗날 "경"자를 붉은색으로 칠했다 합니다.






서원 입구 왼편에 안향 선생을 모신 문성공묘가 있고,

그 뒤로 제사를 준비하고 제사 용품을 보관하는

전사청과 영정각이 있습니다.

영정각에는 안향의 초상화를 비롯해 주자, 주세붕, 

이덕형 등 6인의 초상화가 걸려 있습니다.








사진 순으로 강학당(명륜당)과 지락재, 직방재의 모습인데요,

각 건물마다 특별한 의미와 순서를 두고 있습니다.

독서를 통한 학문의 즐거움을 뜻하는 "지락재", 

성현의 길을 따라 학문을 구하는 "학구재", 

날마다 새롭게 한다는 "일신재", 깨어 있어 마음을 곧게 한다는 

"직방재",  그리고 직방재에 이르면 학문을 크게 이루게 되므로 

비로서 세상의 이치를 밝히는 "강학당(명륜당)"에 이릅니다.





직방재와 강학당 옆에는 도서관이 있어요.

시 서원이 도서관의 역할도 했는데요, 주세붕이 서원을 

세울 때 절터에서 찾은 구리그릇 300여 근을 판 돈에 

자비를 보태 성리학서를 구입했고, 국가에서 지원 받은 

책을 포함 1600년경 107종 1678권의 책을 소장했다고 합니다.






장서각에서는 책을 출간하기도 했는데, 야근을 많이 했나 뵈요. 

도서관 앞의 정료대(높은 기둥모양)는 불을 밝히던 등불 자리, 

그 밑의 낮은 돌은 참배할 때 손을 씼는 대야 자리라고 합니다.






직방제 뒤편에는 해시계를 놓았던 자리도 있는데,

숙수사에서 사용했던 것일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서원 담장 밖에도 숙수사의 유물로 보이는 등과 

건물터가 남아 있어요.









죽계천 산책로를 따라가면 퇴계 이황 선생이 지었다는 

정자 "취한대(翠寒臺)"가 나옵니다. 

취한대의 이름은 '술에 취한대'가 아니라, 

'푸른 산기운과 맑고 시원한 물빛에 취한다'는 뜻.

1986년에 복원한 정자입니다.


공부에 지친 선비들이 휴식을 취하는 곳이라 하지만... 

소수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화양동 서원 등 

몇 몇 서원을 다녀보니, 공부보다는 자연에 취하고, 

술에 취하기 좋은 곳이더군요. 

이런 곳에서 어찌 공부만할 수 있는지...




소수 박물관





서원 뒷편에 박물관도 있어요.

시대 서원에 대해서는 잘 정리가 된 

"서원 박물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아이들은 재미 없어 할 만한 곳이긴 하지만, 

서원의 기능과 역할을 디오라마로 전시해 

아주 볼거리가 없는 곳은 아닙니다.






정조가 어린시절 즐겨 봤다는 "공부자성적도." 

공자의 생애를 그림으로 설명한 그림책으로 

성종 때 중국사신에게 받은 책이라고 합니다.





비록 복제품이겠지만 교과서에서만 보던 

"강지곡"(상)과 "석보상절"(하)도 있어요.





저는 무엇보다  <표해록>이 마음에 듭니다. 

(글씨를 이렇게 잘 쓸 수 있나?)

1487  

고향 나주로 돌아가던 중 풍랑을 만나 중국 절강성 영파부로 

표류를 했는데, 성종의 명으로 그 여정을 기록한 

책이 <표해록>입니다. 일종의 여행기.

귀국시 중국에서 수차(水車) 제작과정과 이용법을 배워,

충청도에 가뭄이 왔을 때 수차가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해요.

왕에게 올릴 글이라 또박또박 정성들여 쓴 게 보입니다.


최부는 김종직의 <조의제문>이 문제가 되어 

김일손, 김굉필, 임희재 등과 함께 참형을 당했습니다.

갑자 사화죠. 



유적지란 곳이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곳은 아니예요.

그럼에도 역사에 관심이 많은 3~4학년 이상의 아이라면 

가볼만합니다. 역사적 사실이 생생하게 느껴지니까요.


주변에 볼만한 것도 많습니다. 

옛스런 고택이 아주 많구요, 한옥과 선비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선비촌"이 있습니다.

푸름이닷컴 아빠방에서 두 번이나 선비촌에서 모임을 가졌죠.

소수서원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부석사도 있고, 

1시간 거리에 단양 온달산성과 고구려 세트장, 

온달동굴, 김삿갓 문학관과 김삿갓 계곡 등이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전국 천문대 안내 푸름이닷컴 2017-04-24 3125 -
전국 과학관 안내 푸름이닷컴 2016-06-09 2890 -
우리 동네에는 어떤 문화재가 있을까? 푸름이닷컴 2013-06-05 2767 -
아이들과 가볼 만한 체험학습지 [작업중] 푸름이닷컴 2010-09-09 12293 -
전국 박물관 안내 푸름이닷컴 2010-09-06 5747 -
349 [서울] 은평구 인조별서유기비 (2) 푸름이닷컴 2022-11-29 483 0
348 [대구] 망우당 공원 - 홍의장군 곽재우 선생 배려육아왕 2022-11-14 386 0
347 [서울] 진관사, 백초월 스님의 태극기 (1) 푸름이닷컴 2022-07-27 1404 0
346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사유의 방 푸름이닷컴 2022-07-12 1355 0
345 [충북] 괴산 화양구곡과 만동묘 (2) 푸름이닷컴 2022-06-30 1449 0
344 [서울] 대원군 별장 석파정 (3) 푸름이닷컴 2022-06-21 896 1
343 [서울] 겸재 정선 미술관 푸름이닷컴 2022-06-13 810 0
342 [경기] 안산 단원 미술관(2) (4) 푸름이닷컴 2021-11-19 2263 1
341 [경기] 안산 단원 미술관(1) (2) 푸름이닷컴 2021-11-17 2449 1
340 [충남] 논산 관촉사... (5) 푸름이닷컴 2021-09-27 2443 0
339 [경북] 안동 이육사 기념관 푸름이닷컴 2021-05-04 2537 1
338 [충남] 아산 현충사 - 이순신의 최후에 대한 .. 푸름이닷컴 2021-03-11 2874 0
337 [충남] 아산 현충사, 충무공 이순신 기념관 - .. 푸름이닷컴 2021-03-08 3053 3
336 [충남] 아산 현충사, 충무공 이순신 기념관 - .. 푸름이닷컴 2021-03-07 3392 2
335 [서울] 딜쿠샤를 방문하려면... 푸름이닷컴 2021-03-06 2852 3
334 [충남] 아산시 인주면 공세리 성당 푸름이닷컴 2020-05-31 2859 2
333 [경기] 소현세자, 진주강씨, 밀풍군, 굴씨 할.. 푸름이닷컴 2020-03-22 3521 0
332 [충남] 백제 중흥의 꿈이 무너진 옥천군 구진벼.. 푸름이닷컴 2020-03-22 3576 1
331 [전남] 담양 소쇄원과 김인후의 소쇄원 48영 푸름이닷컴 2020-03-21 3834 1
330 [경기] 전곡선사박물관 (3) 푸름이닷컴 2020-02-25 3314 0
329 [경기] 구리시 고구려 대장간 마을 푸름이닷컴 2019-01-22 2903 1
328 남한강 자전거길 완주하고 왔어요. (24) 푸름이닷컴 2018-05-25 3116 2
327 [전남] 광주광역시 충효동 왕버들 군락지 (1) 푸름이닷컴 2018-03-01 8106 0
326 [서울] 의인의 씨를 살린 사육신 - 노량진 사육.. (2) 푸름이닷컴 2017-10-08 11793 2
325 [충북] 영동 난계 국악박물관과 국악축제 푸름이닷컴 2017-09-15 7732 0
324 [경북] 조선 최초의 사립대학과 소수박물관 (2) 푸름이닷컴 2017-08-28 4966 1
323 [충남] 황산벌 격전지, 논산 백제군사박물관 푸름이닷컴 2017-08-02 5949 0
322 [전북] 백제 무왕의 꿈, 궁남지와 익산 왕궁리.. (6) 푸름이닷컴 2017-06-23 5993 0
321 [경남] 울산 고래 박물관 & 고래문화마을 (3) 푸름이닷컴 2017-05-03 5821 0
320 [강원] 태백 고생대 자연사박물관 (2) 푸름이닷컴 2017-02-16 71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