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부모의 우상화 깨기






일어나서 창문 너머로 저 산이 보이면


행복해요.


나의 시야도 저렇게 맑아지기를.


구름이 걷히고 햇빛이 드러나는


그 시간을 내가 지금 가고 있음을


믿습니다.



내가 나라고 믿고 산 '나 자신'은 


사실 힘없는 어린아이가


누군가에게 비춤받은 모습이였어요.



'욕심많은 언니'


'입으로만 나불거리는 언니'


'끈기 없는 사람'​



모두 부모가 나를 비추는 말들이였어요.



이런 말들에서 자유로워지고 싶어요.


그 자유로워지는 첫번째 여정은


부모에 대한 우상화를 깨는 것이지요.



'우리 부모가 그런 말을 했을리가 없어'


'다 나 잘되라고 그런거야'​



이제는 그런 말 대신


이렇게 말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 그 말이 참 많이 아팠어..'


'나 그런말 하는 엄마 아빠가 참 원망스러웠어'​



부모도 몰라서,


악의가 있어서 나를 저리 비춘것은 아닐꺼예요.


하지만 분명 그것은 


나에게 상처가 되는 말들이였어요.



어디 말뿐인가요.


말로, 눈빛으로 이미 나는 아팠어요.


그것들이 칼이 되어 


나의 심장을 도려내고


내 존재를 파괴했어요.



그 말을 증명하며 산다고 힘들었어요.


내가 그런 사람이니,


내 우주, 하늘인 부모가 나를 그리 비추니


아이는 그렇게 믿고 살 수 밖에 없어요.



아이는 부모를 공격하느니


차라리 자신을 공격합니다.


그것이 아이가 가진 순수함이예요.



내 아이에게 만큼은


그러한 상처를 주지 않으리라 


오늘 한번 또 다짐해 봅니다. 



내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자화상을


선물해 주고 싶어요 :)



좋은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