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순꽃엄마 #15] 걱정 말아요. 바람은 또 불어오니까




바람이 좋습니다.

덥지는 않지만 살랑불어 머리카락을 살짝 건드리는 

바람결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조금 더 불었으면 좋겠는데 딱 거기까지만 불어주네요.

하지만 괜찮습니다.

또 올테니까.

내가 기다리지 않아도 

나에게 또 불어올테니까.


내가 과연 잘 하고 있는걸까?

아이가 벌써 초등학생인데 시간은 너무 빨리 흘러가고...

여유 있게 아이눈을 바라보며 

그 숨결과 함께하겠다고 했다가도

이런저런 소식을 들으면 조급해집니다.


지난 시간이..

특히 못난 엄마였던 순간이 가슴을 후벼파곤하지요.

죄책감이라는 단어가 너무 무거워 피해보려하지만, 

그럴수록 나는 더 화가 나고 아이는 힘들어졌어요.

성장을 선택한 이후, 억압되었던 감정이 풀리며 더욱 그랬습니다.

성장을 후회하는 날도 많았고, 

이젠 놓아버리자하면서도 곁눈질로 

육아 고수들을 훔쳐보던 때도 있었습니다.


지나고보니 참 좋았었네요.

무기력과 게으름으로 아무것도 못 해준 

내 육아의 시간이 참 치열했네요.

이렇다할 결과가 없어서 초라했던 육아 성적표는 

사실 아직 나오지도 않은거였네요.

왜냐하면... 또 올테니까

내가 힘주어 만들지 않아도, 기다리지 않아도 

사랑의 시간은 또 올테니까요.


아이의 가슴아픈 질문에

ㅡ오늘은 묻지마....

라고 대답하며 죄책감으로 떨어지던 순간 아이가 말합니다.

ㅡ아 알았어. 엄마 기분 알 것같애. 

비가 오면 좀 슬프니까. 하늘이 우니까.


가슴 아픈 질문으로 떠올랏던 기억보다 

아이의 대답 때문에 더 큰 눈물이났어요.


지난시간 내가 널 얼마나 다그쳤는데..

너는 입이 붙은거냐고 왜 말을 안 하냐고

그렇게 말 안할거면 저리가버리라고

말을 안하는데 너를 내가 어떻게 이해하냐고


그 눈물조차 죄책감인 것을 아이가 알려줍니다.

수많은 다그침 뒤에 한 번의 배려,

사랑의 선택이 있었음을 인정합니다.


ㅡ엄마, 나 말하기 싫어

라고 했을 때

ㅡ응. 알았어. 말 안 해도 돼

그렇지만 생각이 바뀌면 언제든 말해도 되고,


라고 하며 토닥토닥 해 준 엄마를 보고 배운 것임을.


책감에 허덕이느라 

내가 준 그 고귀한 사랑을 무시한 시간도 꼭 필요했지요.

그리고 그 꿈에서 깨어난 지금,

ㅡ네가 엄마 아들이어서 고마워.

내가 너의 엄마라서 너도 좋지^^


라고 말할 수 있어요.


걱정말아요.

상처만 줬던 시간은 없어요.

아이는 엄마보다 훨씬 똑똑해서 그걸 알아요.

가시돋힌 말 속에 담긴 희미한 사랑만을 

쏙쏙 잘도 골라서 자기 것으로 가져가요.

엄마가 본인의 사랑을 인정하기만 하면요.


지난시간을 되돌리지못해 가슴치지 말아요.

바람은 또 불어오니까요.

내 아이가 지금 곁에 있으니까요.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신간] 10월 도서 안내 푸름이닷컴 2019-10-01 419 -
[이벤트] 10월 무이자 할부 안내 푸름이닷컴 2019-09-30 168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2) 푸름이닷컴 2019-04-11 1116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1) 푸름이닷컴 2018-05-28 6187 -
172000 온 동네에 뿌려진 사진... (6) 푸름이닷컴 2019-10-14 46 1
171999 이벤트 당첨자 발표합니다. (5) 푸름이닷컴 2019-10-14 63 1
171998 푸름이 캠핑, 영상으로 만들었어요. (1) 푸름이닷컴 2019-10-14 58 0
171997 유튜브 그냥 막 시작합니다. ^^ (1) ♡유승맘♡ 2019-10-13 70 0
171996 광주전남방 독서모임 안내 (10/16) (1) 지구별인연 2019-10-12 64 2
171995 3달뒤면 동생이 태어날 6세 여아와 함께 .. (1) emongss 2019-10-11 71 1
171994 우리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푸름이닷컴 2019-10-10 88 1
171993 보거나 말거나... ^^ (4) 푸름이닷컴 2019-10-10 114 0
171992 쓰고 싶어 쓰는 글 - 닉네임 (4) 순간의꽃 2019-10-10 84 3
171991 인생의 지혜가 있다면... 이거라고 합니.. (10) 푸름이닷컴 2019-10-10 158 0
171990 만7세 아이가 엄마에게 시키는거 다 해줘야하나.. (2) 맛있는살구 2019-10-10 586 1
171989 [이벤트] 사랑하는 아이에게 화를 내.. (23) 푸름이닷컴 2019-10-08 589 0
171988 캠핑 즐거웠어요. (20) 푸름이닷컴 2019-10-08 314 1
171987 독서모임 꾸리는 법 (3) 푸름이닷컴 2019-10-08 119 0
171986 세탁할때~ (2) 내가찾은행복 2019-10-08 50 0
171985 경기남부방 독토 모임 공지(10/11,금) (2) 사랑해든 2019-10-07 98 1
171984 닭비린내 없애기 (1) 내가찾은행복 2019-10-06 54 0
171983 양배추버섯숙채~ (4) 내가찾은행복 2019-10-05 79 1
171982 만5세 코끼리 감사합니다-* (2) hi-joshua 2019-10-04 78 0
171981 감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4) 푸름이닷컴 2019-10-04 148 1
171980 만4세 5살 남자아이 책읽기 (2) 김수현 2019-10-04 102 0
171979 10월 일산 독서모임 안내 입니다. (5) 고귀한수진☆ 2019-10-02 142 0
171978 푸름 아버님과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105) 푸름이닷컴 2019-10-02 1119 12
171977 만3세 5살 유치원에서 친구들이 놀아주지 않는데.. (6) 희야친타 2019-10-01 160 0
171976 나의 육아 썰~~~ (7) 사랑시인0822 2019-10-01 178 1
171975 버릇없는 아이, 부모를 비추.. (2) 사랑해든 2019-10-01 208 1
171974 [당첨자] 이벤트 당첨자 8분입니다 (18) 푸름이닷컴 2019-10-01 208 0
171973 엄마숲의 동화구연 놀이 1♥ (12) 엄마숲 2019-10-01 741 27
171972 만5세 [안물안궁] 근황보고 + 실험놀이6 (3) hi-joshua 2019-10-01 87 1
171971 [아빠!놀아~] #8.알람폭탄놀이 (2) 일상으로의초대 2019-10-01 11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