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순꽃엄마#11. 나의 성장, 너의 성장

 

'성장' 이라는 그것에 발을 뗀건 3년전이었다. 

책만 들이미는 책육아에 아이도 나도 만신창이가 되어갈 때쯤,

책육아는 책만 읽혀 전교1등 만드는게 목적이 

아니란걸 알고나서 매번 같은 질문 같은 눈물.

ㅡ아버님, 저 언제 성장해요? 

성장하기도 전에 애가 다 커버리면 어떡해요? 엉엉ㅠㅠ

 

내가 이미...

아이의 신성을 알고 존중하는 엄마였다면

욕심이 아닌 배움의 즐거움으로 책을 주는 엄마였다면

남의 이목보다 아이의 감정에 집중하는 엄마였다면

아이를 믿고 나를 믿는 엄마였다면

너 때문에 대신 네 덕분에 라고 말할 수 있고

괜찮아, 그럴수도 있어 라면서 안아줄 수 있는 엄마였다면

 

그랬다면

우리 아이는 지금보다 더 훌륭하게 컸을지도 모른다.

 

강의도 듣고 코칭도 받고 책도 읽지만 

배려깊은 사랑의 실천은 언제나 그때뿐이고 

정신차려보면 나는 또 분노의 화신이 되어있다.

엄마는 왜 나한테 화만 내

라는 아이의 말을 듣고 또 다시 불같은 화가나고 

동시에 자책감에 죽어버리고만 싶기도하다.

 

그래도 괜찮다.

나는 지금 고통과 어둠을 통과하는 중이니까. 

쓰러지기는 해도 주저앉지는 않고 울고 두드리고 

소리지르고 씩씩거리며 나아가고 있으니까.

내 아이가 내 뒤에서 옆에서 고스란히 보고 있다.

통과와 성장의 과정을 배우고 있다.

고통을 통과하고 자라나는 모습을 

몸소 보여주는 것보다 큰 교육이 있을까싶다.

 

성장했어요. 가 아닌 저도 성장중이에요. 

이지만, 그렇지만 지금도 괜찮다.

이미 훌륭하고 완벽하니까.

 

모든 것을 다 알고 세상엔 없는 최고의 왼벽함으로  

배려깊은 사랑을 줘야만 아이가 잘 클 것이라는 

생각 자체가 아이를 믿지 못하는 것일 수 있다.

 

질문의 답은 이미 내 안에 있고

딱 맞는 때에 나는 그 답을 발견한다.

 

길을 몰라서

나를 믿지 못해서

헤메일때에

 ㅡ너는 반드시 그 길에 다다를 것이다.

라고 확신을 주는 스승님 덕에 내가 

지금, 여기에 있다.

 

나 역시 그런 확신을 아이에게 주면 되고, 

아이는 스스로의 힘으로 모든 문제의 답을 찾을 것이다 . 

못찾아 헤메이는 그 과정까지 즐길 것이다.

 

지금, 여기에 내가 그러한 것처럼.

 

그러므로,

엄마가 성장중이라는 것 자체가 아이에게 

배려깊은 사랑이되고 이정표가되어 줄 수 있다.

 

오늘 아침 아이에게 화낸 것도 괜찮다.

너 때문이잖아!! 라는 말을 차마 못해 눈 흘겼어도 괜찮다.

다 괜찮다.

엄마도 지금 공부중이라고 다시 또 힘내서 해보겠다고

사과하고 설명하면 된다.

 

아이는 내 분노가 아닌 

내 태도를 

보고 가져갈 것이기 때문이다.

 

아이와 함께 가는 이 길의 끝엔 뭐가 있을까를 

기대하고 궁금해하던 시절이 있었다.

길의 끝이 아닌 

지금, 이 길 위에서 

함께 지지고 볶는 이 순간이 감사할 뿐이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신간] 4월 도서 안내 & 4월 무이자 할부 안내 푸름이닷컴 2020-04-01 240 -
[이벤트] 달님, 성교육 마지막 특가!! 푸름이닷컴 2020-03-28 324 -
주제별 게시글 모음(작업중) 푸름이닷컴 2019-12-25 1217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2) 푸름이닷컴 2019-04-11 2370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1) 푸름이닷컴 2018-05-28 7342 -
172359 유튜브/게임하는 아이의 자세가 걱정되세.. 하양이찬이* 11:46:47 10 0
172358 걱정이 사라지는 글... (1) 푸름이닷컴 10:55:12 16 0
172357 부라알이 자주보여 뭔 뜻인가 찾아봤더니... (1) 푸름이닷컴 10:49:30 17 0
172356 그대 자신에게서 구하라 푸름이닷컴 10:38:06 12 0
172355 존스 홉킨스 대학에서 만든 코로나 19 상.. 푸름이닷컴 10:28:28 14 0
172354 창의력을 키워주는 질문 200가지 (2) 푸름이닷컴 2020-04-07 39 1
172353 부모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다 (4) 푸름이닷컴 2020-04-07 77 1
172352 저도 일상 이야기 ^^ (2) 사랑해든 2020-04-07 57 1
172351 이왕 유튜브/게임에 노출되었다면 (4) 하양이찬이* 2020-04-06 82 0
172350 만4세 <초등1학년> 미리 쓰는 한줄 서평 배려육아왕 2020-04-05 53 0
172349 나무도 공짜로 주고, 책도 공짜로 줘요. (4) 푸름이닷컴 2020-04-03 133 1
172348 내 감정은 조율이 잘 맞춰졌을까? 푸름이닷컴 2020-04-03 91 0
172347 만4세 일상 이야기 (1) 배려육아왕 2020-04-03 74 1
172346 Q. 화석의 나이를 어떻게 알아요? 푸름이닷컴 2020-04-02 50 0
172345 글과 그림이 뛰어난 소장용 그림책 (3) 푸름이닷컴 2020-04-02 96 1
172344 옥스퍼드 과학자 20권 시리즈(이미지 추.. (7) 푸름이닷컴 2020-04-02 123 0
172343 land5990님 (1) 하양이찬이* 2020-04-02 63 0
172342 '미안해' 대신 '고마워' (2) 사랑해든 2020-04-01 119 1
172341 우리 머리카락 안의 원자를 보세요. (1) 푸름이닷컴 2020-04-01 89 2
172340 세계 각국의 코로나 대처 자세 (2) 배려육아왕 2020-04-01 84 1
172339 두려움이 빠져야 경계를 줄 수 있어요.(fe.. (2) 하양이찬이* 2020-04-01 74 2
172338 구름빵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 (2) 푸름이닷컴 2020-04-01 60 1
172337 저좀봐주세요ㅠㅠ2 (12) land5990 2020-04-01 154 0
172336 내 나무 심기, 나무를 무료로 준데요. (3) 푸름이닷컴 2020-04-01 61 0
172335 몽테뉴 우려먹기... 푸름이닷컴 2020-03-31 62 0
172334 누릴 수 없다면, 행운이 무슨 소용이랴 푸름이닷컴 2020-03-31 71 0
172333 나 자신을 안다는 것 (2) 푸름이닷컴 2020-03-31 72 0
172332 책의 멋, 독서의 맛 (3) 푸름이닷컴 2020-03-31 81 1
172331 수동적으로 공격하는 방식의 말... (2) 푸름이닷컴 2020-03-31 70 0
172330 궁금해서요‥ (2) land5990 2020-03-31 5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