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연이훈이맘칼럼 24] 희생이 아닌 헌신으로...

[연이훈이맘 칼럼 24]


희생이 아닌 헌신하는 부모가 아이를 잘 키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끔씩 뒤돌아보면, 

꼭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나쁜 일만은 아닌 것 같다. 

어릴 때부터 귀가 따가울 정도로 들었던 '부지런해야 한다', 

'성실해야 한다', '진실해야 한다' 와 같은 부모님 잔소리가

40대 중반이 되면서부터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오고, 

온 몸으로 이 말의 참뜻을 깨닫고 실감하게 되기 때문이다. 


특히 ‘정성’이라는 단어가 나에게는 더욱 그러했다. 

몇 년 전에 흥행했던 <역린>이라는 영화에서도 나왔듯

'정성'이란 결국 상대방을 향한 나의 반듯하고 귀한 마음과 에너지이며 

그 진실된 마음의 정도에 따라 내가 행하고 있는 일의 

모든 결과물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SNS를 통해 고수 맘들의 일상을 직간접적으로 접하면서 

그녀들의 가족을 향한 매일의 정성을 자주 엿보게 된다. 

나의 경우 친정 엄마가 워킹맘이셔서 자라면서도 살림에 대해 

세세히 배우지 못했고, 나 또한 얌전하게 살림하는 주부 스타일은 아니었다.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하고, 본의 아니게 전업 주부로 겨우 살림만 꾸려나가면서 

남들이 다 편하다고 하는 주부의 역할이 때때로 힘들게 느껴졌고, 

평온한 일상 속에서도 왠지 모를 우울감이 밀려 왔다. 

그러던 중 어느 순간 더 이상 내 서툰 살림솜씨가 가족을 위한 희생이 아닌 

헌신하겠다는 생각에 초점을 맞추게 되었고, 보다 깊은 배려의 마음으로 

매너리즘에 빠져 있는 일상을 조금씩 바꿔보기로 결심했다. 


대부분 주부들의 소비 패턴을 보면 가끔 입는 정장이나 가방 등에는 

돈을 아끼지않고 적극 투자하면서도 되레 일상에서 사용 빈도가 잦은 

집 안의 각종 패브릭이나 그릇을 사는데는 알뜰이라는 명목 하에 

돈을 심하게 아끼는 경우가 많다. 나 또한 그런 편이었다. 

예전 닷컴의 한 선배맘은 일상 생활을 최대한 품위 있게 살면서 

모조품이나 소위 짝퉁은 거의 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 때는 남들 다 한 두 번씩 써보는 짝퉁에 대해 너무 엄격한 

기준을 가지는 게 다소 유별스럽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흐르니 이 또한 이해가 되었다. 


데이비스 홉킨스 박사가 의식혁명에서 계속 강조하는 것이 

진실은 거짓이나 가짜에 비해 힘이 세고 에너지 파장도 높다는 것이었다.

짝퉁의 경우 설혹 주변에서 진품인지 가짜인지 알아채지 못한다 해도

이미 내 스스로가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짝퉁을 대할 때마다 

내 자신의 행동이 가벼워지고 에너지가 달라지는 것을 발견 할 수 있다.

어쩌면 우리 아이들과 남편도 가정의 중심인 엄마가 쓰는 언어에서, 

이런 작은 몸짓과 변화된 행동에서, 일상을 소중히 대하는 태도에서 

자신들도 알게 모르게 물들어가며 배우고 있는 듯하다. 


막상 식기류를 예쁘고 고급스런 나만의 스타일로 바꾸고 나니 

설거지 하더라도 막연히 쌓아놓기 보다는 

행여 이가 나갈까 아기 다루듯 손길이 조심스러워지고 

자주 미루던 설거지도 바로 바로 즐겁게 하게 되었다. 

예쁜 침구를 마련하고, 내가 원하는 것들로 살림의 환경을 바꿔가다보니

단순히 노동으로만 여겨졌던 집안일들이 좀 더 즐거워졌고, 

특히 매일매일의 식사 준비가 조금씩 좀 더 즐거워졌다. 


하루 종일 애쓰는 가족을 위해 정성을 들인 요리도 중요하지만 

예쁜 그릇과 플레이팅을 더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주부의 단순 반복 가사노동도 어느새 즐거운 놀이가 된다는 걸 

최근 몇 년 사이에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주부로서의 이런 나의 배려와 정성은 

굳이 말로 표현 하지 않아도 가족들을 조금씩 감동하게 만든다. 

집에서 라면 한 그릇을 끓여 먹더라도, 그냥 냄비 통째로 대충 먹는게 아니라 

분식집에서 나오는 것처럼 제대로 차려 먹으라는 말이 

이런 이유에서 연유 된 듯하다. 


어떤 힘든 사항에서도 나 자신을 소중히 여기고 

스스로 정성껏 대하는 사람은 제 아무리 극한 상황에서도 

나락으로 결코 떨어지거나 망가지는 법이 없다. 

어떤 일을 하든 희생과 헌신의 에너지는 분명히 다르다는 것을 

이 우주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들은 스스로 잘 알고 있다. 


마더 테레사나 간디 같은 위인들에게 

우리는 '희생' 했다고 하지 않고 인류를 위해 헌신을 했다고 표현한다.

아이들에게 늘 연출된 의도적인 앞모습이 아닌,  

자연스런 뒷모습이 항상 노출되는 부모들의 경우도 

희생이 아닌 헌신의 에너지를 사용하며 일상을 살아간다면 

우리 아이들도 자연스레 물들어 갈 것이다. 






글을 쓴 이소영 선생님(닉네임 연이훈이맘)은 

푸름이닷컴 14년차 회원으로 고1, 중1 남매를 둔 엄마입니다.

강남 학부모 아카테미, 미술심리상담 부모교육, 서울가족학교 청소년 부모교실,

학부모 독서교육전문가 과정, 강남교육지원청 스토리텔링 영어과정 등을 수료했고, 

전시장에서 통역 활동과 교육 매거진 <엔써>의 학부모 기자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 진로코치위원과 서울시 청소년 미디어센터 

유스내비 멘토맘 및 강사과정을 수료하고 강남구 지역장을 맡고 있습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306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2) (10) 푸름이닷컴 2018-10-12 1796 2
305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1) (3) 푸름이닷컴 2018-10-12 1842 1
304 [푸사모 가족탐방] 일본 거주 중국푸사모 회원,.. (18) 푸름이닷컴 2018-08-06 1927 0
303 [연이훈이맘칼럼 27] 확언과 감사일기, 긍정의.. (12) 푸름이닷컴 2018-06-22 3608 0
302 [정용호 독서칼럼 55회] 독후활동 꼭 필요한가.. 푸름이닷컴 2018-04-17 6220 1
301 [연이훈이맘 칼럼 26] 외향적인 엄마의 내향적.. (6) 푸름이닷컴 2018-04-05 7477 0
300 [연이훈이맘 칼럼 25] 남편을 육아의 장으로.... (20) 푸름이닷컴 2018-03-13 7168 0
299 [연이훈이맘칼럼 24] 희생이 아닌 헌신으로..... (14) 푸름이닷컴 2018-02-27 6812 1
298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2] 푸름이 마더구스, 정.. (10) 푸름이닷컴 2018-02-19 6667 1
297 [정용호 독서칼럼 53회] 그림책은 언제까지 봐.. (2) 푸름이닷컴 2018-02-13 6510 0
296 [연이훈이맘 칼럼 23] SNS를 긍정적으로 잘 .. (6) 푸름이닷컴 2018-02-13 7698 0
295 [연이훈이맘 칼럼 22] 육아는 자신감이다! (16) 푸름이닷컴 2018-01-23 8146 0
294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 영어는 참 달콤하구나~.. (47) 푸름이닷컴 2018-01-11 9619 2
293 [정용호 독서칼럼 51회] 책을 언제까지 읽어 .. (3) 푸름이닷컴 2018-01-05 6587 0
292 [정용호 독서칼럼 50회] 뇌가 80% 정도 발달.. 푸름이닷컴 2017-12-26 10083 0
291 [정용호 독서칼럼 49회] 책 선택, 항상 성공할.. 푸름이닷컴 2017-12-21 9486 0
290 [정용호 독서칼럼 48회] 국영수보다 독서가 더.. 푸름이닷컴 2017-11-07 10780 0
289 [연이훈이맘칼럼 21]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9) 푸름이닷컴 2017-11-07 10826 1
288 [정용호 독서칼럼 47] 쓰기 평가로도 알 수 있.. 푸름이닷컴 2017-10-26 11152 0
287 [정용호 독서칼럼 46회] 국어와 영어 성적을 .. (4) 푸름이닷컴 2017-10-19 11038 1
286 [연이훈이맘 칼럼 20] 세상에 봉사하는 마음으.. (8) 푸름이닷컴 2017-10-19 10150 0
285 [정용호 독서칼럼 45] 고입, 대입면접에 큰 .. 푸름이닷컴 2017-09-26 10029 1
284 [연이훈이맘 칼럼 19] 아들 키우는 부모 vs 딸.. (2) 푸름이닷컴 2017-09-26 10081 0
283 [연이훈이맘 칼럼 18] 책 속의 지식이...(2) (4) 푸름이닷컴 2017-09-14 9369 0
282 [정용호 독서칼럼 44] 학교 시험 점수에도 큰 .. 푸름이닷컴 2017-09-12 7192 0
281 [정용호 독서칼럼 43] 수능 개편안 발표 내년 .. 푸름이닷컴 2017-09-04 7161 0
280 [연이훈이맘 칼럼 17] 책 속의 지식이 가슴으.. (7) 푸름이닷컴 2017-09-04 7473 0
279 [정용호 독서칼럼 42] 학생부로 알 수 있는 독.. 푸름이닷컴 2017-08-29 7546 2
278 [정용호 독서칼럼 41] 이제는 국영수보다 독.. (1) 푸름이닷컴 2017-08-29 6801 0
277 [정용호 독서칼럼 40] 인문고전은 언제 읽.. 푸름이닷컴 2017-08-23 655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