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연이훈이맘칼럼 21]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연이훈이맘 칼럼 21]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바야흐로 입시 시즌에 다다랐다. 

과거에 비해 넘쳐나는 교육 정보 속에서도 학부모들이 

여전히 불안해하고 경쟁과 선행에 목숨을 거는 원인 중 하나는 

부모인 우리의 학창 시절보다 입시가 좀 더 

아래 연령대로 내려왔기 때문인 것 같다. 

예전에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대입만 준비 했다면 

요즘은 중등부터 소위 작은 입시를 치른다. 


금수저 전형으로 비유되고 있는 자사고, 외고 폐지의 뜨거운 논란 속에서 

딸아이의 학교 입시 상담을 가보니 20명 남짓 되는 중3 한 반 아이들의 

원서도 제각각이라 다들 카오스 상태이긴 마찬가지인 듯하다.

우리가 꿈꾸는 안전한 미래란 결국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일일까? 

나 또한 한동안 요동치지 않던 불안감이 슬며시 올라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다행스러운 것은 그나마 푸름이닷컴식으로 자란 아이들이라

기존의 획일화된 사회의 잣대에 눌려 일방적으로 의사 결정을 하기보다는 

본인의 직관을 따라 자기만의 길을 따라가기에 

부모로서 좀 더 담담히 지켜봐 줄 수 있다는 점이다. 

닷컴식 육아는 아이들이 커갈수록 점점 내면의 빛을 따라 자발적으로 

움직이기에 갈수록 편해지는 묘한 묘미가 있는 것 같다. 


우리가 인지하고 있듯이 세상은 갈수록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그 속에서 한국은 더 급변하는 곳이라 서구 사회에서는 한국을 

Dynamic Korea, 심지어는 Spicy Korea로 부를 정도이다. 

변화하는 사회 속도만큼 부모-자식간의 의식과 가치관의 차이도 

과거의 조부모-증손주 사이만큼 시간차가 벌어지며 상당히 달라졌다고 한다. 

우리 부모 세대들이 주입식 교육을 받으며 높은 점수를 얻는 것이 

모범생의 잣대였다면 요즘 아이들의 가치는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 

용기 있는 부모들은 아예 공교육의 틀을 과감히 벗어나 홈스쿨링과 

검정고시를 거치며 아이만의 속도에 맞춰 키워나가고 있지만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부모들은 과거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공교육의 

허와 실을 명백히 알면서도, 별다른 대안을 찾지도 못하고, 

그 틀을 완전히 무시하지도 못하며 살아가는 실정이다. 


그나마 다행이도 입시에서 자유로운 초등 과정은 과거에 비해 많이 변화해서 

중간, 기말 고사 등 결과 중심의 평가보다는 수행평가, 프로젝트 중심의 

참여 수업을 통해 과정 중심의 평가로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중학교에 입학하면 다시 대학 입시라는 명목 하에 

과거 20-30년 전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회귀하는 듯하다.

꿈과 끼로 넘쳐나야 할 아이들의 교실에서 여전히 천편일률적인 

지필 시험으로 줄 세우기식의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다. 


평소 심지가 굳다는 소리를 자주 듣던 나도 두 아이를 키우면서, 

수많은 육아, 심리, 성장 강의를 듣고 다양한 책을 끊임없이 읽으면서도 

가끔 이 제도권 교육을 따라가는 것이 맞는지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 

검색만 하면 몇 초 만에 알 수 있는 단순 지식을 달달 외워야 하고, 

여전히 상대 평가를 치루고 있는 지구상에 몇 안 되는 나라에서, 

그 틀에 맞춰 무조건 100점을 맞는 아이로 키울 것인가, 

아니면 수업 내용은 전체적인 맥락과 요지만 파악 하고(70~80점대),  

나머지 20~30점의 점수를 더 올릴 수 있는 단순한 문제 풀이대신

미래 사회를 대비한 자유로운 창의적 활동을 허용 할 것 인가가 

늘 나의 딜레마이고 요즘 가장 큰 고민이기도 하다. 


개인의 의견과 가치관에 따라 여전히 논란의 여지는 있을 수 있겠지만, 

더 이상 단순히 정답을 맞히는 골든벨 대회나 전 과목 100점은 

그 의미가 사라지고 점점 퇴색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다. 

과거에는 우리 사회가 성장 중심이어서 fast follower로서 서양의 

앞서가는 과학 기술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재빨리 익혀야 했다면 

이제는 글로벌한 사회로 지구촌이 변모하면서 각 문명들 간의 차이도 줄고

기술 발전의 수준이 대등해지면서 누가 보다 창의적인 해결책을 가지고 

first mover로 움직일 것인가가 관건이 된 것이다. 

그런데도 우리나라 교육은 소위 공부를 잘 한다는 아이조차도 

시간이 지나면 사라질 각 과목 지필고사 100점에 목숨을 걸고 있으니 

그 방향성에 학부모로서 늘 의문을 제기하게 된다. 


우리 집의 경우 10대 중반인 두 아이들에게 

별 다른 고민 없이 가는 묻지마 대학 진학이 아니라, 

대학이라는 곳을 갈 것인지 말 것인지 먼저 진지하게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늘 당부하고 있다. 

아무리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라지만, 아이들도 누구의 자식이기 이전에 

주체적인 개개인으로서 본인의 소중한 삶을 가장 치열하게 

고민하고 성찰해야 하기 때문이다. 


최근 접하게 된 카카오톡 김범수 의장의 강의는 가히 충격적이었다. 

'미래 사회는 게임의 룰이 바뀌고 있다.' 

축구를 좋아하는 아이가 있다. 

어렸을 때부터 무수히 많은 땀을 흘리며 촉망받는 축구 선수로 성장했다. 

드디어 성인이 되어 프로로 첫 출전을 하게 되었는데 

마침내 눈앞에 펼쳐진 경기장은 축구장인 아닌 야구장이었다. 

이 이야기를 듣고 부모로서 내 아이에게 

어떤 교육의 가치를 줄 것인지 더욱 고민이 깊어졌다. 

확언할 수는 없지만 막연하게나마 부모로서 늘 변화하고 깨어 있는 것만이 

그나마 정답에 가까울 것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부모들은 아이들보다 

더 열심히 책을 읽고 공부하고 나아가야 할 것이다. 

결코 쉽지 않은 부모의 길이지만 사랑하는 내 아이를 위한 일이기에 

오늘도 이 땅의 수많은 부모들이 흔들리면서 나아가는 것 같다.








글을 쓴 이소영 선생님(닉네임 연이훈이맘)은 

푸름이닷컴 13년차 회원으로 중 3학, 초 6 남매를 둔 엄마입니다.

강남 학부모 아카테미, 미술심리상담 부모교육, 서울가족학교 청소년 부모교실,

학부모 독서교육전문가 과정, 강남교육지원청 스토리텔링 영어과정 등을 수료했고, 

전시장에서 통역 활동과 교육 매거진 <엔써>의 학부모 기자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 진로코치위원과 서울시 청소년 미디어센터 

유스내비 강남구 지역장을 맡고 있습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306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2) (10) 푸름이닷컴 2018-10-12 1527 2
305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1) (3) 푸름이닷컴 2018-10-12 1566 1
304 [푸사모 가족탐방] 일본 거주 중국푸사모 회원,.. (18) 푸름이닷컴 2018-08-06 1671 0
303 [연이훈이맘칼럼 27] 확언과 감사일기, 긍정의.. (12) 푸름이닷컴 2018-06-22 3198 0
302 [정용호 독서칼럼 55회] 독후활동 꼭 필요한가.. 푸름이닷컴 2018-04-17 5993 1
301 [연이훈이맘 칼럼 26] 외향적인 엄마의 내향적.. (6) 푸름이닷컴 2018-04-05 7210 0
300 [연이훈이맘 칼럼 25] 남편을 육아의 장으로.... (20) 푸름이닷컴 2018-03-13 6895 0
299 [연이훈이맘칼럼 24] 희생이 아닌 헌신으로..... (14) 푸름이닷컴 2018-02-27 6540 1
298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2] 푸름이 마더구스, 정.. (10) 푸름이닷컴 2018-02-19 6303 1
297 [정용호 독서칼럼 53회] 그림책은 언제까지 봐.. (2) 푸름이닷컴 2018-02-13 6292 0
296 [연이훈이맘 칼럼 23] SNS를 긍정적으로 잘 .. (6) 푸름이닷컴 2018-02-13 7495 0
295 [연이훈이맘 칼럼 22] 육아는 자신감이다! (16) 푸름이닷컴 2018-01-23 7926 0
294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 영어는 참 달콤하구나~.. (47) 푸름이닷컴 2018-01-11 9317 2
293 [정용호 독서칼럼 51회] 책을 언제까지 읽어 .. (3) 푸름이닷컴 2018-01-05 6359 0
292 [정용호 독서칼럼 50회] 뇌가 80% 정도 발달.. 푸름이닷컴 2017-12-26 9854 0
291 [정용호 독서칼럼 49회] 책 선택, 항상 성공할.. 푸름이닷컴 2017-12-21 9284 0
290 [정용호 독서칼럼 48회] 국영수보다 독서가 더.. 푸름이닷컴 2017-11-07 10564 0
289 [연이훈이맘칼럼 21]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9) 푸름이닷컴 2017-11-07 10592 1
288 [정용호 독서칼럼 47] 쓰기 평가로도 알 수 있.. 푸름이닷컴 2017-10-26 10911 0
287 [정용호 독서칼럼 46회] 국어와 영어 성적을 .. (4) 푸름이닷컴 2017-10-19 10847 1
286 [연이훈이맘 칼럼 20] 세상에 봉사하는 마음으.. (8) 푸름이닷컴 2017-10-19 9958 0
285 [정용호 독서칼럼 45] 고입, 대입면접에 큰 .. 푸름이닷컴 2017-09-26 9828 1
284 [연이훈이맘 칼럼 19] 아들 키우는 부모 vs 딸.. (2) 푸름이닷컴 2017-09-26 9831 0
283 [연이훈이맘 칼럼 18] 책 속의 지식이...(2) (4) 푸름이닷컴 2017-09-14 9168 0
282 [정용호 독서칼럼 44] 학교 시험 점수에도 큰 .. 푸름이닷컴 2017-09-12 7022 0
281 [정용호 독서칼럼 43] 수능 개편안 발표 내년 .. 푸름이닷컴 2017-09-04 6969 0
280 [연이훈이맘 칼럼 17] 책 속의 지식이 가슴으.. (7) 푸름이닷컴 2017-09-04 7283 0
279 [정용호 독서칼럼 42] 학생부로 알 수 있는 독.. 푸름이닷컴 2017-08-29 7370 2
278 [정용호 독서칼럼 41] 이제는 국영수보다 독.. (1) 푸름이닷컴 2017-08-29 6646 0
277 [정용호 독서칼럼 40] 인문고전은 언제 읽.. 푸름이닷컴 2017-08-23 63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