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정용호 독서칼럼 47] 쓰기 평가로도 알 수 있는 독서의 중요성

[정용호 독서칼럼 47회] 

쓰기 평가로도 알 수 있는 독서의 중요성









국어는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 활동을 하는 과목입니다. 

그런데 쓰기는 국어에만 해당하지 않습니다. 

당장 전 과목 서술형 주관식 쓰기 문제가 출제되기 때문에 

쓰기 능력은 국어뿐만 아니라 전 과목 모두에 큰 영향을 주게 되었습니다. 


이 '쓰기' 중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쓰기가 '논술'입니다. 

2017년 대선 이후 대학 입시에서 '논술 전형'을 없앤다고 합니다. 

2017년 기준으로 중3부터는 논술 시험으로 대학 가는 길이 사라지는 건데요. 

우리나라는 입시 제도가 좀 빠르게 변하는 편이죠. 


몇 년 후에 논술 시험이 다시 생길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고려대학교의 경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1000여 명의 입학생을 

논술 전형으로 선발했었는데요, 하루 아침에 그 전형이 사라지기도 했거든요. 

반대로 어느 해 갑자기 부활할 수도 있겠죠. 

그래서 논술 전형의 존폐 여부를 떠나 논술에 대해 한번 짚고 넘어가려 합니다. 


대략 2005년 정도로 기억합니다. 

근무하던 회사에서 초등 논술 시장 조사를 맡았습니다. 

그때 재미있는 사실을 하나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문을 닫기 직전이었던 회사 하나가 그 해를 기점으로 갑자기 기사회생했습니다. 

초등 논술 교재를 개발하는 회사였는데요, 

그 회사가 갑자기 되살아날 수 있었던 이유는 

대입에서 논술을 강조했기 때문입니다. 

그 회사의 이름을 내건 초등 논술 학원도 등장했고요. 

종합 학원 중에 그 회사의 논술 교재를 사용하는 학원도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그 회사에서 만든 논술 교재는 

논술이 아니라 국어 교재에 가깝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논술의 기본 단계는 제시문을 읽고 핵심 내용과 주제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국어에 해당하는 내용이기도 하죠. 

하지만 그것만 해서는 논술을 잘 할 수 없습니다. 

초등 논술을 종합 학원에서 곁다리로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기도 했고요. 


논술이란 뭘까요? 

논술은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서술하는 것입니다. 

결국 글쓰기죠. 

서술형 주관식 문제도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서술하는 것입니다. 

이것도 글쓰기죠. 

둘 다 글쓰기입니다. 그런데 큰 차이가 있습니다. 


논술은 정답이 정해져 있지 않은 글쓰기인 반면에 

서술형 주관식 문제의 글쓰기는 대체로 정답을 쓰는 글쓰기입니다. 

써야 하는 글의 난이도도 서술형 주관식 문제보다 논술이 훨씬 높습니다. 

서술형 주관식 문제 글쓰기도 어려워 하는 아이들이 대부분인 현실에서 

논술 답안지의 80~90%가 의미 없는 답안이라는 사실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일 것입니다. 


논술은 글쓰기입니다. 

글을 잘 쓰는 아이는 책을 많이 읽은 아이입니다. 

더구나 논술은 난이도가 매우 높은 글쓰기입니다. 

난이도가 매우 높다는 것은, 

필요조건인 읽기의 수준이 매우 높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즉, 논술 정도의 고난이도 글쓰기를 잘 하려면 

반드시 상당한 수준과 분량의 독서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유명 논술 학원 강사 중 한 분이 이렇게 말씀하셨나봅니다. 


"대입 논술은 고등학교 2학년 때 학원에 오면 됩니다. 

다만, 그 전에 책을 꾸준히 읽고 와야 하고요. 

독서가 되어 있지 않은 아이들은, 모범 답안을 쓰게 하는 것까지는 

지도해 줄 수 있지만, 창의적인 대안 쓰기까지는 지도해 줄 수 없습니다. 

읽기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죠. 

그나마 모범 답안이라도 쓸 수 있게 되면 다행이고요. 

그래서 초등학생이나 중학생이 오면, 저는 돌려 보냅니다. 

학원 올 시간에 책 더 보라고 하면서요."


읽기는 쓰기와 관계 없이 자꾸 읽으면 잘 읽게 됩니다. 

하지만 쓰기는 읽기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합니다. 

읽기는 쓰기의 필수 조건입니다. 

읽기가 되어 있지 않으면 절대 잘 쓸 수 없습니다. 

그리고 논술처럼 고난이도의 글쓰기라면 더더욱 읽기 능력이 중요합니다.











 

글을 쓴 정용호님은 유아, 초등 학습 전문가로

"행공신(행복한 공부의 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으며,

저서로 <우리아이 수학고수 만들기>, <우리아이 독서고수 만들기>가 있습니다. 

본 칼럼은 <우리아이 독서고수 만들기>의 내용을 토대로 정리한 것입니다.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306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2) (10) 푸름이닷컴 2018-10-12 1227 2
305 [푸사모 가족 탐방] 리딩트리 김유라편 - (1) (3) 푸름이닷컴 2018-10-12 1302 1
304 [푸사모 가족탐방] 일본 거주 중국푸사모 회원,.. (18) 푸름이닷컴 2018-08-06 1417 0
303 [연이훈이맘칼럼 27] 확언과 감사일기, 긍정의.. (12) 푸름이닷컴 2018-06-22 2551 0
302 [정용호 독서칼럼 55회] 독후활동 꼭 필요한가.. 푸름이닷컴 2018-04-17 5717 1
301 [연이훈이맘 칼럼 26] 외향적인 엄마의 내향적.. (6) 푸름이닷컴 2018-04-05 6916 0
300 [연이훈이맘 칼럼 25] 남편을 육아의 장으로.... (20) 푸름이닷컴 2018-03-13 6609 0
299 [연이훈이맘칼럼 24] 희생이 아닌 헌신으로..... (14) 푸름이닷컴 2018-02-27 6278 1
298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2] 푸름이 마더구스, 정.. (10) 푸름이닷컴 2018-02-19 5892 1
297 [정용호 독서칼럼 53회] 그림책은 언제까지 봐.. (2) 푸름이닷컴 2018-02-13 6058 0
296 [연이훈이맘 칼럼 23] SNS를 긍정적으로 잘 .. (6) 푸름이닷컴 2018-02-13 7277 0
295 [연이훈이맘 칼럼 22] 육아는 자신감이다! (16) 푸름이닷컴 2018-01-23 7687 0
294 [지구야사랑해 영어칼럼] 영어는 참 달콤하구나~.. (47) 푸름이닷컴 2018-01-11 8995 2
293 [정용호 독서칼럼 51회] 책을 언제까지 읽어 .. (3) 푸름이닷컴 2018-01-05 6107 0
292 [정용호 독서칼럼 50회] 뇌가 80% 정도 발달.. 푸름이닷컴 2017-12-26 9593 0
291 [정용호 독서칼럼 49회] 책 선택, 항상 성공할.. 푸름이닷컴 2017-12-21 9047 0
290 [정용호 독서칼럼 48회] 국영수보다 독서가 더.. 푸름이닷컴 2017-11-07 10356 0
289 [연이훈이맘칼럼 21] 무엇이 진짜 공부인가? (9) 푸름이닷컴 2017-11-07 10361 1
288 [정용호 독서칼럼 47] 쓰기 평가로도 알 수 있.. 푸름이닷컴 2017-10-26 10700 0
287 [정용호 독서칼럼 46회] 국어와 영어 성적을 .. (4) 푸름이닷컴 2017-10-19 10658 1
286 [연이훈이맘 칼럼 20] 세상에 봉사하는 마음으.. (8) 푸름이닷컴 2017-10-19 9761 0
285 [정용호 독서칼럼 45] 고입, 대입면접에 큰 .. 푸름이닷컴 2017-09-26 9620 1
284 [연이훈이맘 칼럼 19] 아들 키우는 부모 vs 딸.. (2) 푸름이닷컴 2017-09-26 9562 0
283 [연이훈이맘 칼럼 18] 책 속의 지식이...(2) (4) 푸름이닷컴 2017-09-14 8998 0
282 [정용호 독서칼럼 44] 학교 시험 점수에도 큰 .. 푸름이닷컴 2017-09-12 6860 0
281 [정용호 독서칼럼 43] 수능 개편안 발표 내년 .. 푸름이닷컴 2017-09-04 6785 0
280 [연이훈이맘 칼럼 17] 책 속의 지식이 가슴으.. (7) 푸름이닷컴 2017-09-04 7087 0
279 [정용호 독서칼럼 42] 학생부로 알 수 있는 독.. 푸름이닷컴 2017-08-29 7172 2
278 [정용호 독서칼럼 41] 이제는 국영수보다 독.. (1) 푸름이닷컴 2017-08-29 6465 0
277 [정용호 독서칼럼 40] 인문고전은 언제 읽.. 푸름이닷컴 2017-08-23 611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