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필요합니다.

SITE MAP

COMMUNITY 커뮤니티

커뮤니티

윤영이 이야기

안녕하세요? (비공식) 영국 푸사모 내사랑윤영입니다.

제가 런던으로 건너온 지 딱 넉 달, 가족들이 나온 지도 석 달이 되어 갑니다. 

저희 가족은 모두 런던 생활에 상당히 적응을 했고, 

아이들도 학교에 다닌 지 두달 정도 된 지금은 많이 적응을 했습니다.  

그 중에 오늘 생일을 맞은 윤영이에 대한 이야기를 가볍게 하고 자려고 합니다. 

(지금 이 곳은 늦은 저녁이네요.)


오늘은 윤영이의 13번째 생일입니다. 

제가 어제 파리에 출장을 갔다가 오늘 런던 집에 돌아오니, 

윤영이가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자랑을 하나 하더군요.

"아빠, 나 영어 에세이 반에서 1등 했어!"

"어, 그래 축하해!"

아이들은 반응을 먹고 사는데, 아직도 저는 펄쩍펄쩍 뛰면서 

물개 박수로 하는 축하는 좀 서투른가 봅니다.  

피곤한 몸에 처음에 건성건성 대답했다가 저녁을 먹으며 다시 들어보니... 

이건 정말 놀랄 만한 일이 아닙니까?!!!


여기는 한국 학교가 아니라, 영국 공립학교이며 

윤영이는 이 곳 2학년에 편입한지 이제 딱 두 달 되었을 뿐입니다. 

이 곳의 국어 즉, 영어 수업 에세이에서 반에서 유일하게 5A를 받았다니... 

이건 부모 입장에서 신통한 정도가 아니라는 것이죠. 


지난 주에 학기 중간 방학(Half Term Break)이 끝나고 개학을 했는데,  

방학 후 다시 편성된 수학 수준별 학급도 최상급반으로 올라갔다고 합니다.  

(이 곳 학교에서는 수학은 학생들 수준에 따라 반을 나누어 공부합니다.  

일종의 우열반인데 공부하는 수준과 양이 다르다 하네요.)

두 달 전 처음 왔을 때는 윤영이의 수준을 학교에서 알 수 없었고, 

한국에서 와서 영어가 떨어지니 당연하다시피 학교에서 최하반으로 편성해 줬는데, 

딱 두 달간 혼자 공부하더니 최상급으로 올라간 터였습니다. 

그것도 놀라운 성취지만, 수학은 한국이 영국보다 전체적인 진도가 

빨랐으니 그렇다 치고, 영국 아이들 틈에서 영어 수업에서 

이런 성취를 보여주니 저로서는 깜짝 놀랄 수 밖에요.


오늘 저희 부부는 새삼 어려서부터 책을 많이 읽히고, 

스스로 알아서 하도록 격려하고 믿으면서 기다려주는 

자기 주도적 학습 방법이 이렇게 나타나는 것인가 하면서 매우 기특해 하고 있습니다.  

주위 분들은 아시겠지만, 푸름이 교육으로 커 온 윤영이는 

한국에서도 일주일에 한 시간씩 영어 튜터링을 한 적은 있지만, 

어떤 교과목도 학원을 다니거나 과외를 한 적이 없습니다.


영국에 와서도 저희 부부가 하는 것이라고는 잘할 수 있다고 믿어주고 격려해 주고, 

자부심을 주고, 사랑을 표현해 준 것이 거의 다 입니다.  

여기서도 윤영이는 혼자 방에서 책 읽고, 학교 숙제하고, 

K pop 듣고 놀다가 저녁 9~10시면 잠자리에 듭니다.

윤영이가 요즘 하는 이야기가 자기는 여기가 맘에 들며, 

한국 중고딩으로 돌아가고 싶은 맘은 없고 영국에서 대학을 가고 싶다고 합니다. 

아빠가 훨씬 먼저 한국으로 돌아가면 어떻게 할래? 라고 물었더니 

자기는 여기서 혼자 공부하겠다고 합니다.  

대학이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어떤 영역에서 

어떤 일을 할 지도 그림을 그려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이의 잠재력에 대한 의심은 없었지만, 

두 달만에 이렇게 적응해 버릴 줄은 몰랐던 터라 

딸의 당찬 모습이 새삼 대견스럽습니다.  

지금도 매일 매일 흥얼거리며 자기 방에서 숙제를 하거나, 

주말에 도서관에서 빌려오거나 서점에서 사 온 

두터운 영어 소설책에 푹 빠져 읽는 생활의 연속입니다.  

한국이었다면 죄다 학원만 다니는 친구들 덕(?)에 혼자 심심했을 거라며... 

에세이 쓰고, 파워 포인트로 발표 자료 만드는 학교 수업이 너무 좋다고 합니다.


수퍼나 밖에서 영어 때문에 좀 당황해 하는 엄마를 도와주기도 하고, 

적응에 다소 힘들어 하는 동생의 "유모" 역할도 해주기도 합니다.  

어릴 때, 그토록 섬세하고 예민했던 윤영이... 

모르는 사람과는 눈도 마주치지 않아서, 

푸름아빠가 윤영이와 눈도 마주치기 어려웠는데, 

이런 아이로 성장하리라고는...그 때는 정말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

지금은 이 아이가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을까? 라는 궁금함이 더 크지요.


여전히 제가 믿는 말이 있습니다. 

교육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믿고 기다려주는 것입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이 교육법을 여전히 믿습니다. 

오늘은 푸름아버님, 어머님이 유독 생각나는 저녁이네요.



번호 연령 제목 글쓴이 시간 조회 추천
[이벤트] 11월 무이자 할부 안내 푸름이닷컴 2019-11-05 97 -
[신간] 11월 도서 안내 푸름이닷컴 2019-10-31 511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2) 푸름이닷컴 2019-04-11 1299 -
육아경험을 꾸준히 나누는 글 링크(1) 푸름이닷컴 2018-05-28 6325 -
172000 면역계를 설명한 그림책 - 영재과학 생명.. (3) 푸름이닷컴 2019-11-14 43 1
171999 [아빠!놀아~]#10.영화보고토론하기 (2) 일상으로의초대 2019-11-14 49 1
171998 혈전에 좋은차 내가찾은행복 2019-11-13 14 0
171997 모든 과목은 서로 연결되어 있어요. (1) 푸름이닷컴 2019-11-13 46 2
171996 영재과학, 생명공학 시리즈를 추천하는 이.. (2) 푸름이닷컴 2019-11-13 64 2
171995 만5세 6살 딸아이 아프리카 기아 대책 동영상 .. (3) 귀요미윤진맘 2019-11-13 46 0
171994 에어쇼를 난생처음 봤어요... (2) 일상으로의초대 2019-11-12 82 1
171993 감정은 느껴지길 원한다. 푸름이닷컴 2019-11-12 76 1
171992 두려움에 기초한 믿음은 핵심 감정이 된다.. (2) 푸름이닷컴 2019-11-11 110 2
171991 감정의 수명은 1분 30초! 푸름이닷컴 2019-11-11 69 0
171990 타라 브랙의 호흡하세요, 그리고 미소지으.. (2) 푸름이닷컴 2019-11-11 84 2
171989 미리 하는 감사 (2) 사랑해든 2019-11-10 128 4
171988 지방간에 좋은것은... (2) 내가찾은행복 2019-11-10 55 0
171987 다 가진 놈의 갈라 콘서트 (6) 푸름이닷컴 2019-11-09 158 0
171986 이거사줘 저거사줘 하는아이 (2) land5990 2019-11-08 105 0
171985 손가락 빠는 아이요ㅠㅠ (2) land5990 2019-11-08 97 0
171984 11월 일산 독서 모임 안내입니다. (4) 고귀한수진☆ 2019-11-08 114 3
171983 내 안의 나, 신간 등록!! (4) 푸름이닷컴 2019-11-08 174 3
171982 단무지만들기~ 내가찾은행복 2019-11-08 53 0
171981 만1세 안녕하세요^^ 질문이있어요^^ (3) 최은숙 2019-11-07 155 0
171980 때리는 아이 질문요ㅠㅠ (8) land5990 2019-11-06 198 0
171979 야호!! 타이거님 책 올해의 책 후보 푸름이닷컴 2019-11-06 154 6
171978 부모가 힘을 내면 아이도 힘을 낸다 (2) 푸름이닷컴 2019-11-06 124 2
171977 나는 왜 공부하는가? / 김영민 교수의 글 푸름이닷컴 2019-11-06 82 1
171976 사춘기 아이들이 성교육 책 (2) 푸름이닷컴 2019-11-05 107 0
171975 내가 누구인지를 알아가는 그림책 푸름이닷컴 2019-11-05 89 0
171974 자아와 행복에 대한 하브루타 질문 (1) 푸름이닷컴 2019-11-05 120 1
171973 오늘 새벽 손흥민의 불운... (2) 푸름이닷컴 2019-11-04 130 1
171972 뇌 질환으로 보는 자아의 근거 (1) 푸름이닷컴 2019-11-04 106 0
171971 기억이 없으면 내일도 없다 푸름이닷컴 2019-11-04 128 0